22일 오후 4시 5‧18기록관 대강당에서 이덕일 교수 역사 강연 개최

광주광역시의회 · 역사바로세우기모임, “한국사학계의 식민사관 바로 잡아야”

단군을 신화로 폄훼… 삼국시대 이전 한반도 남쪽 왜 지배 정당성 등 비판

[광주인터넷뉴스=기범석 기자] 한반도 고대사를 일본의 사학계에 뿌리를 두고 왜곡과 폄훼를 일삼아온 한국 식민사학계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강연이 광주에서 열린다.

「시대의 창‧바른 언론」 광주in에 따르면, 광주광역시의회와 역사바로세우기준비모임, 광주시민이 공동으로 마련한 '청산하지 못한 식민사학의 뿌리와 그 실태' 특별 역사강연이 오는 22일 오후 4시 광주광역시 금남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이들은(식민사학계) 단군조선을 신화로 왜곡하여 국가 실제성을 부정하고, 삼국시대 건국의 장구한 역사를 300년 이상 뒤늦게 시작한 것으로 축소하며, 4~5세기 남부지역에 대한 일본 지배를 정당화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민족 자주와 자존의 위대한 기록을 폄훼해왔다.“

이덕일 교수의 주장이다. 이덕일 교수는 대학 안팎과 각종 기고 그리고 활발한 출판 저서활동을 통해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한국 사학계에 뿌리를 내리고 한반도 고대사를 일본의 시각으로 교육하고 연구해온 식민사관과 그 연구자들을 맹렬하게 비판해온 대표적인 민족사학자다.

대표적인 저서로 ‘우리 안의 식민사관’, ‘한국통사 시리즈’, ‘조선왕조실록’, ‘동아시아 고대사의 쟁점’, ‘조선사편수회 식민사관 비판’ 등 30여 권이 있다.

이 교수는 이날 광주 강연에서 일제시대 조선총독부와 일본 사학자로부터 교육을 받은 사학자들이 어떻게 단군 고대사 등을 왜곡하며 친일 사대주의와 친일 사관이 강고하게 뿌리 내리고 있는지를 시민들에게 낱낱이 알려준다.

또 이들 사학계를 중심으로 현재까지 한반도의 발전과 번영을 오랜 세월 짓누르고, 민족혼에 깊은 상처를 입혀왔는지, 역사 왜곡과 민족 반역 행위를 광주시민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강연을 준비해온 나간채 역사바로세우기 준비모임 공동대표(전 전남대 교수)는 “하나의 국가가 밝은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서 최우선으로 필요한 작업은 국가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이번 이덕일 교수 역사 강연이 역사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이덕일 교수의 역사 강연은 한국 사학계의 삼국시대 이전 단군의 존재와 왜곡, 날조 행태, 삼국시대 이전 한반도 남쪽 경상도와 전라도 일부 지방의 왜 세력 지배 정당화 등이 쟁점으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역사바로세우기 준비모임은 이날 1부 이 교수 강연 이후에 2부 순서로 역사바로세우기운동 활성화를 위한 열린 시민토론회도 갖는다. 문의 : 010-2006-1966, 역사바로세우기 준비모임.

저작권자 © 광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