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9일부터 12월 28일까지 50일간 크라우드 펀딩 기간 거친 후 일반 대중과 만나

진 작가 “「석산체」 통해 많은 사람에게 '마음의 위안과 울림'이 되는 글자로 남았으면…”

[광주인터넷뉴스=기범석 기자] 1세대 캘리그래피 작가인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각박한 세상살이에 찌들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마음의 위안'을 담은 일명 '석산체'를 출시해 장안에 화제가 되고 있다.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서울의 폰트디자인회사 '글집'과 석산체 개발 프로젝트에 따른 계약 체결이 지난 10월 전격 이루어짐에 따라 본격적으로 석산체 개발에 착수했다. 한글 완성형 기본 글자 2,350자를 비롯해 한글 완성형 추가 글자 224자, 자‧모음 30자, 숫자 9자, 영문 대‧소문자 50자, 특수문자 34자를 규격화된 가이드라인에 맞춰 쓰면서 비로소 완성됐다.

석산체 개발 프로젝트를 제안한 박성용(글집) 대표는 "몇 해 전부터 석산 진성영 작가의 필체를 다양한 각도로 분석하는 과정에서 글씨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고 대중들에게 호소력 짙은 글자로 남을 수 있다는 자체 데이타 분석을 통해 이번에 함께 작업하게 됐다."고 전했다.

작업 기간 동안 진 작가는 "호사유피 인사유명(虎死留皮 人死留名)라는 말에 공감하는 시간이었다."면서 "평소 글씨 안에서 마음의 평정심을 찾고 온화한 가슴으로 세상을 품어야 길이 보이죠. 석산체 출시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마음의 위안과 울림'이 되는 글자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는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의 창작 서체 「석산체」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의 창작 서체 「석산체」

석산체 출시 소식을 접한 최필곤 피디(KBS 기획제작국)는 "진 작가의 붓끝을 떠난 검은 먹물은 살아서 꿈틀거리는 채로 한지 위에 쏟아진다. 맵거나 짜거나 하는 양념은 일체 하는 법이 없지요. 담백하게 쓰인 글씨는 연꽃처럼 환하게 펼쳐지며 수많은 이야기를 만들어 낼 것이라 확신한다."

또 김영근 교수(고려대 글로벌 일본연구원)는 "진 작가가 표방하는 '말하는 글씨, 맛있는 글씨'속에는 수만 가지 맛과 멋을 동시에 품고 있어 질리지 않는 맛깔 나는 김치 맛, 마음을 움직이는 울림체로 기억된다."며 호평했다.

한편, 석산체는 오는 11월 9일부터 12월 28일까지 50일간 크라우드 펀딩 기간을 거친 후 일반 대중을 만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https://www.tumblbug.com/suksan 에서 볼 수 있다.

저작권자 © 광주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